노문희 청소노동자 " 내 나이 환갑에 드라마 한편 찍었죠"

[행복한인터뷰]



홍익대학교 인문사회관 B동 3층, 복도 끝에 창고방이 있다. 책상 하나에 꽉 차는 네모난 공간이다. 먼지 낀 창틀사이로 뒷동산 나무가 짙푸른 가지를 드리운다. 청소노동자 노문희는 오전 8시에 출근해 오후 6시에 퇴근할 때까지, 짬이 나면 이곳을 찾는다. 2003년부터 사용한 ‘나만의 방’이다. 책상 위에 로션, 성경책, 노트, 필기도구 등 살림이 가지런하다. 바로 옆이 화장실. “쏴아~” 변기에 물 내리는 소리가 이어폰을 낀 듯 생생히 들리는 이 자리에서, 그는 다리를 쉬고 마음을 닦는다. 두 손 모아 기도를 드리거나 꾸벅꾸벅 졸거나 색연필을 꺼내 그림을 그리거나 일기장을 편다.

예쁜 소녀가 그려진 스프링 노트. 어느 학생이 버린 걸 주워서 만든 일기장이다. 홍익대에서 일하면서부터 쓴 일기가 2011년 5월 9일로 이어진다. ‘어제 내린 비로 인해 날씨가 쌀쌀하다. 꽃샘추위인가. 5월 7일 토요일에 동지들과 함께 백운대로 단합대회를 갔다….’ 조합원끼리 가는 첫 야유회. 버스에 타자마자 술 마시고 소란피우는 남자 동지가 거슬렸고 너그러이 이해하지 못한 자신의 모습을 반성하며 썼다고 한다. 빼곡한 사연 반듯한 글씨 사이로 ‘동지’라는 단어가 심상하다. 나이 예순에 처음 써보는 단어. 지금은 입에 붙어서 자연스레 튀어나오는 말이다.

“성당에 가서 우리 동지들은~ 그러면 교우들이 ‘동지란 말 좀 쓰지 마. 북한 사람 같아’ 그래요(웃음). 근데 나도 모르게 나와. 49일을 쓰다보니까.”

청소노동자 8년, 소리 없이 아팠다

노문희는 2003년 홍익대학교에서 일을 시작했다. 인문사회관 B동 3,4층과 1층 공용남자화장실을 담당한다. 8년 째 같은 자리를 쓸고 닦았다. 작년 여름 노조 얘기가 나왔을 때 ‘나는 힘든 거 없다’며 피했다. 이웃한 연세대 이화여대는 노조가 있지만 홍대는 노조를 절대 할 수 없는 학교라는 얘기를 들었다.

12월에 다시 노조결성 움직임이 일었다. 마음이 조금씩 흔들렸다. 그간 억눌렸고 힘들었다. 어떤 소장은 아파도 병원을 보내주지 않았다. 3년 전 일하다가 계단에서 굴렀다. 산재로 처리하면 그만둬야 하므로 괜찮은 척 일했다. 치료시기를 놓쳐 고질병이 됐다. 퇴행성관절염. 15분이면 갈 거리를 한 시간 걸려서 걷는다. 50대에 건강하게 들어왔는데 남는 건 병 밖에 없었다.

“노조가 생기면 힘들면 힘들다 소리, 아프면 아프다 소리를 할 수 있대요. 마음이 동요된 거죠. 내 소리 낼 수 있다는 것에 자신을 갖고 노조에 가입을 했어요. 12월 말일에 노조 결성식을 마치고 1월 1일에 잘 쉬고 3일에 출근하니까 전원해고 됐다고 일하지 말래요. 어안이 벙벙한 거죠. 막막해서. 나는 내가 가장이니까 눈앞이 아득하더라고.

농성에 들어가는데 우리 노조원이 뿔뿔이 흩어질까 걱정했지만 다 모였어요. 확신이 가더라고요. 우리가 힘은 약하지만 하나가 되고 한 목소리가 되면 이길 수 있구나. 서경지부 분들이 다 왔죠. 우리를 만난 지 얼마나 됐다고 같이 농성을 하는데 붙잡고 울었어요. 너무 고마워서.우리 부모형제간도 안 해주는데 누가 해주겠어요. 고맙더라고요.”

더보기

신고

<노동을 거부하라> 노동은 도난당한 삶의 시간이다

[비포선셋책방]

지난해 6월 시작돼 500일 넘게 이어져 온 이랜드 사태가 드디어 종지부를 찍게 됐다. 비정규직법을 회피하기 위한 이랜드그룹의 계산 업무 외주화와 대량 해고에 맞서 지난해 6월 30일 홈에버 월드컵점을 점거한 지 17개월여 만이다. 노사양측은 노조 및 간부 개인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철회 및 징계 해고자의 일부 복직, 비정규직 고용 안정 등에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랜드 사태에서 보듯이 오늘날 노동운동은 ‘노동을 위한 투쟁운동’이다. 누구나 오늘날 노동의 구조적 위기에 대해 말하고 고용안정을 지상과제로 삼는다. 일자리를 약속하지 않는 정치가란 없다. 노동자들도 일하지 않은 자여 먹지도 말라고 외친다. 그런데 이와 상반되는 주장을 펴는 책이 있다. 독일의 좌파그룹 크리시스가 쓴 <노동을 거부하라>는 ‘노동’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에서 쓴, 노동 사회에 대한 급진적 비판서이다. 

내용은 읽어볼만 하다. 노동이 어떻게 신의 자리를 꿰차고 세계를 구성하는 패러다임이 됐는가를 짚었다. 이른바 전인민의 노동자화. 물론 여기서 노동은 임금노동, 화폐화된 노동을 말한다. 똑같은 일도 '일을 한다'가 될 수 있고 '노동을 한다'가 될 수 있는데 자본의 흐름에 포획된 노예의 삶을 떨치란 얘길 것이다. 니체도 노동이 아닌 전쟁을 권했다. 미래를 낳지 못한 불모의 노동(삶)을 비판한 것이란 점에서 유사하다. 하지만 니체의 책이 희망을 주고 생의 의지를 고양시켰다면 이 책은 김영사에서 나오는 자기계발서처럼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