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문화역사재현단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8] 최기영 대목장 "이음새 하나가 천년을 간다" (3)

최기영 대목장 "이음새 하나가 천년을 간다"

[행복한인터뷰]

전란에 태어나 먹고 살기 위해서 목수가 되었다. 이거 아니면 죽는다는 심정으로 나무를 깎으며 해를 지우고 연장을 익히며 봄을 맞았다. 그 세월이 40년. 몸에 각인된 근성과 감각은 독창성으로 발휘되었다. 이음새 하나가 천년을 간다는 ‘장인의 윤리’로 봉정사 극락전, 백제문화단지 등 국보급문화재를 생생히 복원했다. 마음을 다스리고 나무와 교감하며 역사를 되살리는 대목장 최기영. “살아온 대로 말하고 원칙대로 일한다”는 그를 만났다.  


상상을 현실로 짓는 큰 목수, 최기영 
 

지난 추석에 KBS추석특집다큐멘터리 ‘천년문화재와 만나다’ 대목장 최기영 편이 방영되었다. 반응이 뜨거웠다. 인터넷 다시보기 순위 9위까지 올랐고 시청소감 게시판에는 찬사가 줄을 이었다. 둥근달처럼 넉넉한 표정, 소탈한 말투, 우직한 장인정신이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자아낸 것이다. 특히 나무를 고르기 위해 강원도 산골을 헤매던 중 그가 쭉쭉 뻗은 소나무를 향해 “야, 이놈들아~” 목청껏 소리 지르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부모가 잃어버린 자식을 찾듯이 헤어진 연인을 목 놓아 부르듯 애끓는 회한과 절절한 사랑이 흠뻑 배어났다.

“나무는 내 생명과 같아. 솔직히 말해서 부인, 자식, 내 몸과도 바꿀 수 있을 만큼 소중해. 나무 중에 우리나라 소나무가 가장 좋거든. 그 중에서도 적송은 너무 귀해서 생활건축에는 못 써. 문화재 복구할 때만 쓰지. 그러니까 야 이놈들아! 니들은 다 내 것이다! 소유하고 싶어서 그것들한테 꼼짝 마라 한 거지.”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