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임동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3] 정은경 사표낸 기자 - 아놔, 다 때려치고 여행 갈거야

정은경 사표낸 기자 - 아놔, 다 때려치고 여행 갈거야

[행복한인터뷰]

사실, 이삼십대 회원의 라이프스토리는 대동소이하다. 대학2학년 즈음 언론학교를 수강한 후 민언련 회원에 되어 이삼년간 분과활동에 전념한다. 꿀처럼 달콤했던 그 시기를 통해 ‘언론과 인생’을 배웠다고들 말한다. 그들은 대체로 꿈을 이뤄 언론계에 종사하거나 언론고시를 준비 중이다. 정은경 회원도 ‘위와 같음’인데 ‘반전’이 있다. 얼마 전 기자직을 그만두었고, 그간 민언련에 납입한 회비총액이 일백만원이 넘더라는 ‘특종’을 회원 최초로 발굴해왔다.

기자의 짧은 소회

8월 치고는 꽤 쌀쌀하다. 온종일 비가 퍼붓고 바람도 사납다. 여의도 한 카페. 전날까지 불덩이 같은 태양을 피하느라 허둥대던 사람들은 긴팔로 무장한 채 따뜻한 커피를 찾고 있다. 한여름에 느닷없이 닥친 가을날, 은경은 봄의 전령사처럼 꽃무늬 셔츠에 노란 카디건을 걸치고 나타났다. 밝고 편안한 기운이 물씬하다. 이유가 있었다. 얼마 전 사표를 내고 다음 주에 일주일간 발리로 여행을 떠난단다. 입버릇처럼 말하던 ‘다 때려 치고 여행이나 갔으면 좋겠다’가 현실이 된 것이다. 

말이 씨가 되다 7월부터 엉덩이가 들썩들썩 했는데 발리여행 일정이 여의치 않아 8월 초반에야 그만두었다. 대학졸업 후 4대 보험료를 안 내보기는 처음이다. <미디어오늘>에서 5년 <미디어스>에서 1년간 몸담던 기자직에 일단 종지부를 찍었다. 훗날 마침표에 살짝 꼬리를 그려 넣어 쉼표로 고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손꼽아 기다리던 백수의 기쁨을 맘껏 누리고 있다. 펑펑 남는 시간을 주체 못하여 환전 하는데 하루를 보내고 여행자 보험 드는데 또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헐거움과 이 낙낙함은 진정 풍요로운 행복을 안겨준다. 이 시점에서 은경은 묻는다. 왜 인생은 꼭 무언가로 빠듯하게 채워져야만 하는가. 왜 사람은 꼭 무언가가 되어야만 하는가.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