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차를 기다리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8] <30주년 기념공연> 다시, 정태춘 박은옥을 기다리며 (16)

<30주년 기념공연> 다시, 정태춘 박은옥을 기다리며

[극장옆소극장]

“이런 일이 있었어요. (경기 평택의 미군기지 확장 반대투쟁인) 대추리 싸움 하다가 논구덩이에서 플래카드에 목이 졸려 경찰에 연행돼 가지고 응급실로 실려 갔는데 거기 병원에 쫓아온 후배가 그랬대요. 형님은 아직도 이러고 사시냐고, 세상 좋아졌는데 이제 그만하시라고. 그랬는데 이 사람이 그러더래요. ‘우리가 꿈꾸는 세상이 왔다고? 그 세상이 왔는데 나만 모르고 있는 거라고?’ 지금도 그 이야기만 생각하면 너무나 마음이 아파서…(박은옥)” 

현관문 앞에서 이틀째 뒹구는 한겨레신문을 펴자 정태춘 박은옥의 인터뷰 기사가 실렸다. 요즘 들어 신문을 외면했다. 괴롭고 무기력해지니까 안 봤다. 헌데 구석에 방치된 것은 신문이 아니라 시대의 진실이고 정태춘의 노래였다. “군부독재가 물러났지만 이젠 더 공고하고 사악한 자본의 독재가 들어서고 있다, 그런데 군부독재와 싸우던 사람들이 그런 변화에 대해선 외면하고 그 질서 속에 들어가 명랑한 얼굴로 개혁을 말하고 민주화를 말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는 정태춘선생님의 말씀에 절로 고개가 숙여졌다. 두 분이 5년 만에 공연을 하신다. 공연도 보기 전에 이미 노래 스무 곡쯤은 들은 것처럼 가슴이 뜨거워졌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