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 운명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1] 점쟁이의 말 (8)

점쟁이의 말

[차오르는말들]

할 말 못할 말, 들을 말 못 들을 말. 찬란한 말, 쓰라린 말, 참담한 말, 간절한 말, 희미한 말, 비정한 말, 흔드는 말, 맴도는 말, 다정한 말.  사는 동안 숱한 말의 숲을 통과한다. 도무지 그 말이 어려워 서성이기도 했고, 그 말에 채여서 주저앉기도 했고, 그 말이 따스해 눈물짓기도 했다. 그렇게 추억이란 말의 기억이다. 그리고 어느 시인의 말대로 모든 흔적은 상흔이다. 말끔한 잊혀짐은 없다. 누렇게 곰팡이 쓴 말들과 소화되지 않은 말들을 껴안고 한 평생 살아간다. 가끔 텅 빈 몸에서 말의 편린들이 덜컹거리면, 외로운 몸뚱이 안에서 들려오는 그 인기척이 반갑기까지 하다. 어느새 정이 든 게다.

9월의 드높은 하늘을 보니 점쟁이의 말이 떠오른다. 역술인 혹은 무속인. 신의 대리자를 자처하는 그들로부터 여러 말을 들었다. 어른이 되고부터 내 의지와 상관없이 점 볼 기회가 많았다. 먼저 결혼을 앞두고 거의 스무 군데 정도 본 거 같다. 시어머니께서 궁합이 좋지 않다고 해서 결혼을 반대하셨다. 그래도 남편이 완강히 버티자 점집 순회가 시작됐다. 이것은 인디언이 기우제를 지내는 방식과 같았다. 인디언이 기우제를 지낼 때마다 비가 오는 것은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기 때문이라는 것처럼, 시어머니는 점쟁이 입에서 좋다는 말이 나올 때까지 점집을 전전하셨다. 당시 추적60분 등 유명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용하다는 점쟁이에게 나와 남편의 사주는 전부 들어갔다고 보면 된다.

더보기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과 딸  (6) 2009.10.25
여덟살인생 - 딸의 명언노트  (10) 2009.09.24
점쟁이의 말  (8) 2009.09.11
내가 아프면 당신도 앓으셨던 엄마의 기일  (4) 2009.08.23
반복을 견디자  (8) 2009.08.19
대학로, 봄 여름 겨울 그리고 김광석  (3) 2009.08.0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