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1. 배경 2017.11.09 22:5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에드먼튼에 사는, 고3 딸을 둔 아빠입니다.
    여긴 겨울이 길고, 공기는 맑고, 지형은 평평합니다.
    사람들의 삶도 평평하고, 다양하고, 제 멋에 사는 자연같은 이웃들이죠.
    작가님의 책, 글쓰기 최전선, 너무 고맙게 봤습니다.
    앞으로 간호학을 전공할 딸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은-유 2017.11.28 23:23 신고  [수정/삭제]

      캐나다에서 제 책을 봐주시고 소감까지 남겨주시니 더 기쁩니다. ^^ 따님에게도 좋은 독서 경험이 되길 바라게 되네요. 다정한 말씀, 고맙습니다.

  2. 2017.09.18 16: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백상훈 2017.09.13 15:1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 안녕하세요.
    작가님의 글을 무쟈게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한 가지 부탁드립니다.
    어찌보면 단순한 오류일지도 모르겠으나 작가님이 쓴 거의 모든 책을 가지고 있는 저로서는 여간 눈에 거슬리는 게 아닙니다. 해당 책(글쓰기의 최전선)의 출판사인 메멘토와 전차책 구입처인 리디북스에 여러 차례 건의했으나, 메멘토는 묵묵부답(아마 글을 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리디는 그때마다 "해당 출판사에 개별적으로 알아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작가님께서 나서 주셔야 해결될 것 같습니다. 꼭 부탁드립니다.
    아래 글은 메멘토에 보낸 글입니다.

    -----

    안녕하세요, 메멘토 박 대표님.
    저번에도 글을 남겼는데 피드백이 없어서 다시 한 번 적습니다.
    은유씨의 <글쓰기의 최전선>, 이 책을 종이책, 전자책으로 구매, 애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자책에 문제(?) 아니 다소 불편한 점이 있어 편집수정을 부탁드립니다.
    여타 전자책과는 달리 이 책의 행간조정 최소한이 다른 전자책의 행간2에 해당될 만큼 줄간격이 너무 넓어 보기에 여간 불편한 게 아닙니다. 책 내용이 그저그런 것이라면 모르겠으나 제 기준으로 이 책은 정말 훌륭하기 때문에 더 안타깝습니다. 편집의 대전제가 글의 내용을 돋보이게 해주는 것이라면 더더욱 그렇습니다. 제발 이 책의 행간조정을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저는 저자책은 리디북스를 이용합니다. 그 쪽에도 여러번 문제제기를 했으나 저보고 해당 출판사에 직접 연락해보라는 답변만 반복합니다.
    좀 의아한 것은 pc로 볼 때는 행간조정이 가능한데 모바일(태블릿, 스마트폰)로 볼 때 행간조정이 안 됩니다. 더불어 기본서체를 한국출판인회의에서 무료로 보급하고 있는 kopub바탕체나 kopub바탕light 폰트로 래주시면 좋겠습니다.

    • 은-유 2017.10.17 09:57 신고  [수정/삭제]

      제가 방명록을 넘 늦게 봐서 어쩌죠. 아래 남겨주신 글은 메멘토 대표님에게 전달해볼게요. 문제점이 개선되면 좋겠네요. 전자책으로 종이책으로 책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4. 2017.09.06 23: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7.10.17 09:56 신고  [수정/삭제]

      콩나물님, 안녕하세요. 내 슬픔을 세상 밖으로 꺼냈을 때, 그 슬픔에 감응한 다른 이에게도 말할 수 있는 용기와 나만 슬픈 게 아니라는 위안을 주니까, 슬픔이 슬픔을 서로 알아보고 연대해서 세상을 바꿀 수 있다 뭐 이런 맥락입니다. ^^;

  5. 2017.08.24 22: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7.10.17 09:54 신고  [수정/삭제]

      아, 선생님. 반갑습니다. 제가 방명록을 이제서야 봤네요. ㅠㅠ 다음에 또 좋은 인연으로 봬요. ^^

  6. 이슬 2017.07.28 03:5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지난 겨울에 <글쓰기의 최전선>을 읽고 한번 찾아와 방명록을 남긴 적이 있어요.
    다시 찾아 온 지금은 한여름이네요. ^^

    어제, 한국에서 소포가 왔어요.
    저는 지금 미국 체류 중이거든요.
    그 상자 속엔, 은유 선생님의 <쓰기의 말들>이 들어 있었어요.
    속표지에 제 이름과 "삶은 글을 낳고 / 글은 삶을 돌본다"라는 구절이 적혀 있는,
    선생님의 필체가 담긴 책이었어요.

    제게 이 소포를 보내주신 분은
    제가 본격적으로 공적인 글쓰기를 시작하며 온라인으로 알게 된 인연인데요.
    얼마 전 은유 선생님 강연회에 갔다가 저를 위해 부러 제 이름을 부탁해 넣으셨다나봐요.
    너무나도 고맙고 귀해서, 낮잠 자는 아이 옆에서 펑펑 울었어요.

    이 길을 혼자 가고 있는 게 아니라는 걸,
    실은 같은 길을 먼저, 혹은 같이 가는 분들 덕분에 함께 나아가고 있다는 걸,
    다시금 깨닫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은유 2017.08.03 08:43 신고  [수정/삭제]

      이슬님. 반갑습니다. 언젠가 어떤 분이 외국에 있는 친구에게 보낸다고 사인 받아가신 적이 있었어요. 이슬님이셨군요. 제 책을 좋게 읽어주시니 몸둘 바를 모르겠네요. 고맙습니다. 열심히 읽고 쓰세요. ^^

  7. 2017.07.20 22: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7.08.03 08:44 신고  [수정/삭제]

      수업이 아직 결정되진 않았는데 무더위 지나고 9월이나 10월에 개강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공지할게요. ^^

  8. 소울프란시스코 2017.07.12 19:5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제 꿈에 은유 작가님 나오셧어요. 머라고 잔소리 하시던데 무서웠습니다.

    • 은-유 2017.08.03 08:44 신고  [수정/삭제]

      제가 왜 꿈에서까지 나타나서 잔소리를 했을까요. ㅎㅎ 부끄럽네요. ^^;;

  9. 검피아줌마 2017.05.06 05:3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몰랐던 제 마음을

    은유 님이 책에 써 놓으셨더 군요.

    어렴풋이 짐작만 하고 있던

    바라는 삶

    지향하는 삶

    제가 원하는 것이

    이제 조금 구체적으로 다가옵니다.

    '글쓰기=작문'이 가지고 있는 환상과 두려움...

    저는 이것이 사람들의 삶을 힘들게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제 좀 쉽게 살아보고 싶고

    지대로 살아보고 싶은 욕구가 마구 드네요.

    최근 수원에서 글쓰기 강의 하셨다는 데 저는 최근에야 정보를 알게 되었네요.

    다음 번에 혹은 수유너머에서 감응의 글쓰기 수업이 열리게 되면
    꼭 한 번 뵙고 싶습니다.

    오늘부터 감응의 글쓰기 필사 시작합니다~^^

  10. 유하 2017.04.26 10:4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은유님의 책을 도서관에서 처음 읽고
    너무 공감하고 반해서 꾸준히 한 권 한 권 아끼며
    읽고 있어요.

    대문호의 글보다 잘나가는 소설가의 글보다
    매료되고 깊히 파고드는 공감 글은 저를 위로하고
    다독이며 글쓰기가 안 될때 좋은 영양제처럼
    효과를 봐서 너도 읽어봐 너도 읽어봐
    외치게 됐어요.



    • 은-유 2017.04.28 08:59 신고  [수정/삭제]

      유하선생님, 제 책을 그렇게 마음 다해 읽어주시니 너무 뭉클하고 고맙습니다.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쓸게요. ^^

    • 유하 2017.04.28 10:04 신고  [수정/삭제]

      제가 동화작가 지망생이에요. 국문. 문창 전공도 아니지만 그게 제겐 마이너스가 아니라 플러스라는 생각도 들어요.

      글이 안 써질 때
      감정이 무겁게 내려앉을 때
      그 잡을 수 없는 힘듬에서 글 한 줄 한 줄이
      넌 할 수 있어 응원해 주는 거 같았어요.

      지금은 쓰기의 말들을 읽고있어요.
      작가님이 그저 글쓰는 사람이라 좋습니다.
      화려한 수식이 안 붙는 그저 글쓰는 사람
      그 글이 우리의 마음을 풍성하게 해주어 좋습니다.

      당신을 알게되어 기뻐요
      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