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응의 글쓰기 12기

[글쓰기의 최전선]


어떤 사진 한장

[사람,기억,기록]

제주에 강연 갔다가 손석희 씨를 만났고 사진을 찍어서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좋아요가 일천개, 댓글이 일백개가 되어가고 있다. 뭇사람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그는 거의 국민적 영웅인 거 같다. 실물 대면 전에 막연히 생각한 것보다 더 괜찮은 기운이 나오는 그에게 호감을 느낀 나는 새로운 책을 홍보할 겸 사심을 갖고 같이 사진을 찍었으나, 마음 한켠 꺼림칙함이 가시지 않아 생각을 정리해보았다. 


# 신체의 계급성 

손석희씨랑 사진 찍기까지 많이 주저했습니다. 일단 영웅적으로 추앙 받는 사람에 대한 근원적인 거부감이 있어서고요. 사람은 누구나 허물과 결핍을 가진 '깨진 꽃병'인데 신비화가 가능하고 필요한 사회는 건강하지 못한 사회같아요. 한 사람이 수십년 한국 언론인의 상징적 지위를 누리고 있다면 그건 당사자의 탁월함도 있겠지만 그것을 뒷받침하는 유형무형의 힘도 클 것입니다. 그는 이성애자 중산층 비장애인 기혼 남성으로서 비교적 안전지대에서 차별이나 배제의 위험으로부터 손상당하지 않을 수 있도록 보호받고 살았음을 그의 너무도 완벽한 신체-이미지가 증명합니다. 

'맥락 저널리즘'을 만들어내는 뉴스룸의 브리핑을 위해서 서너명의 작가가 투여된다는 얘길 들었어요. 그전에 14년 간 진행한 라디오 '시선집중'도 그렇고, 방송이라는 협업의 결과물이 궁극에는 전부 보여지는 한사람으로 수렴되는 구조가 저는 이상합니다. 방송작가들은 소모품처럼 계속 교체되어 문제가 되기도 했는데, 그런 것들에 대해 방송에 오래 몸담은 그는 문제의식을 얼마나 갖고 있을까 싶으면 마냥 좋아하기 힘들었습니다. 

이런저런 생각들로 손석희라는 사람에 대해 마음이 복잡했어요. 근데 막상 실제로 보니까 사람이 뿜어내는 기운이 부드럽고 사려깊었어요. 자기 좋다는 사람에게 다정하지 않을 사람 없겠지만요. 또 워낙 상식적인 태도를 보이는 존경할만한 공인이 없어서 그가 더 돋보이는 것일테지만 잘 나이 든 근사한 어른을 보는 것 같아서 마음이 설렜습니다. 자기 업에 자부심 있고 개혁가의 면모도 돋보였고요. 수십년 한길을 간 언론인 손석희는 존경받을 만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저는 수십년 오직 한 길을 간 구두 장인은 손가락이 굽고 허리도 휘어 동안이 절대 될 수 없으며 월급 200만원도 안 되는 사회라는 것을 잊지 않고, 그와 찍은 사진, 추억을 기념하려 합니다. (웃으며 찍은 사진에 정색하고 각주 달아서 죄송합니다. -.-;;)


채널예스 인터뷰 "책 만드는 사람도 발언했으면 좋겠어요."

[사람,기억,기록]


은유-셀렉-4컷--(1).jpg

 

 

2018년 3월 29일은  『출판하는 마음』 이 출간된 날이다. 이틀이 채 지나지 않아 주변 사람들로부터 리뷰가 쏟아졌다. “아마 출판계 사람들이라면, 특히 마케터라면 이 책 다 읽고 있을 걸요? 서점 MD 마음 공약법으로요.”, “친구가 읽던 걸 뺏어 읽었는데, 두 장 읽고는 사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하기야 나도 책이 서점에 풀리기도 전, 출간 소식을 듣자마자 미리 인터뷰를 청했다. 일주일을 보내며 책을 읽었다. 단숨에 읽을 수 있는 책이었지만 일부러 천천히 읽었다. 다 읽고 난 후 평을 하자면, “대한민국 출판인이 1만 명이라면, 1만 명이 이 책을 읽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이 책의 초판 발행 부수를 물었다. 2천 부라고 했다. 부수를 굳이 밝히는 이유는 출판계의 현실을 독자들이 알았으면 하는 마음에서다. 은유 작가에게 말했다. “이 책은 적어도 올해 안에 1만 부는 팔렸으면 좋겠는데요.” 작가는 그럴 리가 없을 거라는 표정으로 작게 웃었다. (계속)


http://ch.yes24.com/Article/View/35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