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인 신부 - 슬픔이 슬픔을 구원한다

[행복한인터뷰]

자연과학은 20대에도 이해할 수 있지만, 인문학은 인생의 깊이만큼만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인문학이 삶의 학문이기에 나온 얘기다. 자아를 성찰하고 세상 보는 안목을 키워주는 인문학은 길을 잃은 사람일수록, 굴곡진 경험이 많을수록 이해가 쉽다. 그래서인지 인문학의 죽음을 논하는 시대에도 교도소·노숙인센터 등 삶의 변방에 인문학이 번성하고 있다.

그 불씨를 지핀 주인공은 임영인 신부다. 2005년부터 성공회 다시서기 상담보호센터에서 노숙인 대상 성 프란시스 대학 '클레멘트(Clemente) 인문학 코스'를 개설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는 노숙인을 단지 먹고 재워주는 대상에서 삶의 주체로 서게 한 유의미한 시도였다. 비록 가진 것 없어도 자존감을 되찾아 당당한 삶을 살자고, 많은 노숙인의 등을 두드려주었다.



"인문학 1년 공부하면 삶이 달라질 것 같습니까?"

"노숙인 인문학이 조금 소문 나니까 기자·교수부터 주변인들까지 만나는 사람마다 물어봐요. 인문학 공부하니까 노숙인들이 달라지느냐고요. 그럴 때마다 제가 되묻습니다. 당신은 어떨 것 같습니까. 1년간 인문학 공부하면 삶이 크게 달라질 것 같나요. 삶이 180도 변하고 버리고 싶은 것 다 버렸나요. 당신이 변하고 싶은 방향으로 완전히 변하던가요?"

더러는 질문을 되돌려주는 것이 가장 좋은 답변이 된다. 사람들은 자신이 변하기 어렵다는 걸 알면서도 노숙인에게는 다른 잣대를 들이대고,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한다. 통계치로 실효성을 확인하려 든다. 헌데 개개인 내면의 섬세한 변화를 무슨 수로 파악하겠는가. 그는 나지막이 스펀지 이야기를 꺼냈다. 

"마른 스펀지에 물기가 조금 있으면 그다음부턴 물을 쫙쫙 빨아들이지 않습니까. 그런데 물의 흡수량이 많아져도 겉보기엔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스펀지를 들어보면 알지요. 묵직합니다. 많이 변해요. 공부하느라 머리에 쥐난다는 분도 있고, 밤도 새고 열심히들 합니다. 눈빛과 표정·말투가 달라집니다."

more..

김미화 방송인 - 현재를 사랑한 이기주의자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기적인 사람이 되라. ‘나’를 중심에 놓아야 한다. 대신에 언제 어디서 누구를 만나든 칭찬하라.’ 방송인 김미화의 현재를 사랑하는 방법이다. 100% 성취감을 느끼도록 일에 최선을 다하고 사람에겐 정성을 들인다. 탁월한 현재 경영으로 삶을 진화시키는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 자신에겐 서릿발처럼 엄격하고 주위에는 햇살처럼 자애로운 ‘참 좋은 당신’을 만났다.

지금 만나는 사람이 연인인 ‘휴머니스트’  MBC 라디오 정보센터 로비. 보랏빛 카디건을 걸친 단아한 모습의 그녀가 인사를 건넨다. 무거운 짐을 맞들어 주기 위해 산마루까지 마중 나온 친구처럼 목소리는 활기차고 표정은 생기지다. 낯선 사람을 반기는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닐진대 그녀에겐 익숙해보였다. 조금 한적한 복도 끝, 대합실용 긴 의자에 자리를 잡았다. 마침 지나가던 한 방송관계자가 그녀에게 커피를 뽑아주고 간다. 들고나는 이들마다 다사로운 인사가 오간다. ‘친절한 미화씨’. 그녀는 지금 곁에 있는 사람들을 연인처럼 대한다. 현재를 사랑하는 방법이다. 관계의 원칙도 있다. 남에 대해 나쁜 말을 안 하기다. 작은 결심 뒤로 큰 변화가 생겼다. 얼굴 찡그릴 일이 없어졌다. 자주 웃게 되니 마음의 무늬가 바뀌고 얼굴 표정이 바뀌고 인생이 바뀌었다.

more..

깃발유감, 자발적인 촛불 꺼뜨릴라

[사람사는세상]

물대포 같은 장대비도 촛불은 꺼뜨리지 못했으되... 

이명박 대통령 취임 100일, 시청 앞 광장으로 향했다. 날이 날이니만큼 얼마나 맛깔스런 ‘촛불밥상’이 차려질라나 싶어 설레는 발걸음을 옮겼다. 가는 길 굵은 빗발이 쏟아졌다. 천둥 번개가 쳤다. 이명박 대통령의 100일 간 행태에 하늘도 진노하신 게다. 그래. 비야 내려라, 물대포 같은 장대비도 촛불은 꺼뜨리지 못할지니. 역시나 광장에 도착했을 때 많은 시민들이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쓴 채 촛불을 밝혔다.

촛불문화제의 열기가 달아오르던 즈음 다행히 비도 그쳤다. 그런데 우산을 접자 난데없는 깃발들이 시야를 가득 메웠다. 며칠 전부터 하나둘 깃발이 보이더니 이날은 우후죽순처럼 늘어나있었다. 사회자는 동맹휴업을 결의한 대학생들이 참가했다고 소개했다. 찬찬히 둘러보니 ‘의혈**’ ‘민족**’ ‘구국**’ 등 20년의 세월을 느낄 수 없는 ‘그 시절 그 깃발’들이었다. 다만 ‘구국의 애국대오 ***’은 영락한 조직의 실상을 반증하듯 깃발이 초라했다. 일부 운동단체와 정당의 깃발도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