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한성 국민성우 - 고가구 수집 40년 '옛'사랑의 울림

[행복한인터뷰]

탁기 없는 낭랑한 울림, 달착지근한 깊은 맛, 꼿꼿한 선비의 품격. 배한성의 목소리는 지적이고 맛깔스럽다. 이는 삶의 반영이다. 그는 ‘배한성 대본은 너덜너덜하다’란 말이 나돌 정도로 자신의 일에 엄격했고, 민속품, 도자기, 고가구 전시회를 열만큼 우리전통문화에 대한 사랑이 깊다. 공명정대와 온고지신의 인생철학은 그의 목소리에 깊은 울림과 향기를 불어넣었다. 지난 40여 년 우리 곁을 지켜온 국민성우, 배한성을 만났다.

"오래 일한 게 자랑은 아니다...
정정당당 실력으로 일한 게 훈장이다."


봄이 올락 말락 하는 길목, 여의도 KBS본관에 화사한 웃음꽃이 무리진다. ‘가족오락관’ 녹화를 마친 배한성이 막 건물을 빠져나오는 방청객과 마주쳤다. “어머니들, 아직도 안 가셨수? 조심해서들 가세요.” 그가 인사를 건네자 “저희랑 사진 한 장 찍어주세요.”라며 주부팬들이 모여든다. 사람과 사람이 어우러져 정겨운 장면을 연출한다. 언제나 친근한 미소와 미더운 목소리로 기분 좋은 만남을 이끌어내는 그다.

more..

최윤희 행복디자이너 - 긍정에 초 한방울 뿌려 '초긍정'으로!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웃고 볼 일이다.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해졌음을,
그녀는 온몸으로 말해주고 있다.
5월의 대기처럼 화창한 기운이
퐁퐁 샘솟는 행복디자이너
최윤희 씨.
그녀는 강연, 19권의 저서,
방송출연 등을 통해
온 나라에 ‘흥겨운 행복’을
전파하고 있다.
징징 짜고 살면 ‘인생 쪽박’,
하하 웃고 살면 ‘인생 대박’이라며 ‘인생정책’ 개편을 권유한다.
 

행복대학 감사학과
“행복디자이너
최윤희입니다.”
 

행복도 디자인이 되나요? 최윤희 씨는 흔쾌히 “그렇다”고 말한다. 워낙 탁월한 솜씨로 행복비법을 소개하는지라 그녀의 인기는 하늘을 찌른다.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비서실 세미나에서는 외부강사를 절대 초청하지 않는 관례를 깨고 ‘처음’ 초청되어 강의를 했다.


more..

맹찬형 386 기자 - "대중은 한 번도 보수화된 적 없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자경력 14년, 정치부만 9년 차다. 여의도가 들썩일 때마다 그의 펜도 춤을 추었다. 일 년에 1500건, 하루 세끼 밥 먹듯 기사를 써왔다. 제 31회 한국 기자상도 받았다. 언론계와 정계에선 이미 ‘나비처럼 취재해서 벌처럼 쓰는’ 맹(猛)기자로 통한다. 논리 날카롭고, 유머 풍부하고, 인물 훤하다. 연합뉴스 정치부 맹찬형 기자. 기억해두자.

호통 찬형? 소통 찬형!
 

석가탄신일, 오후 7시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늘엔 눈물이 그렁하고 바람은 쌀쌀하다. 텅 빈 운동장엔 나뭇잎만 가냘프게 몸을 떨고 있다. 5월의 한 복판에 가을내음이 진동한다. 운치 있다. 귀밑부터 흰머리가 번식하는 불혹의 그가 벤치에 기대어 앉으니 전체적인 풍광은 한결 그윽하다. 웃으며 한 컷, 걸으며 한 컷, 기대어 한 컷. 그가 액션을 취할 때마다 세상은 기꺼이 코러스를 넣어준다. 어둑해지기 전에 서둘러 사진촬영을 마치고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러 가는 길, 기다렸다는 듯 빗방울이 손등을 적신다. 그렇게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