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아 피아니스트 - "이젠 통일의 꽃으로 불러주세요"

[행복한인터뷰]
[인터뷰] 북에 휠체어 1004대 보내기와 평양공연 추진하는 이희아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강훈

"내년 6월에 평양 공연을 추진 중입니다. 북한사람들이 장애가 심한 제가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리라 생각합니다. 통일을 위해 ‘다시 만납시다’ ‘반갑습니다’ ‘임진강’ ‘여성이 꽃이라네’ 등 북한노래를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로 유명한 이희아(23)씨가 앞으로는 ‘통일의 꽃’으로 불러달라며 환하게 웃는다.
무릎 아래가 없고 손가락이 네 개뿐인 중증장애를 안고 반도의 딸로 태어난 그가 피나는 노력으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가 된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커트머리에 앙증맞은 핀을 꽂고 ‘희망’을 연주하던 ‘기적의 소녀’는 이제 옛말이다. 그의 나이 스물 셋. 이희아씨는 통일과 장애인인권을 위해 적극 힘쓰고, 자신이 지지하는 대통령선거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서는 ‘행동하는 사회인’이 됐다. 그런 그를 지난 6일 ITF 태권도협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1차로 250대 휠체어 전달, 십시일반 모금 계속

이희아씨는 ‘북한장애인 돕기 휠체어 1004대 보내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1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북한 장애인돕기 자선 음악회'를 성공적으로 치렀고, 공연수익금과 기부금으로 휠체어 250대를 구입해 1차로 북한에 전달했다. 공연이 끝난 후에도 지속적으로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 있다. ‘한번 보여주는 행사’에 그치는 게 아니라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꼭 1004대를 보낸다는 계획이다.

"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북한 장애우들과 사랑을 나누고 싶은 소망이 있었습니다. 북한이 식량난도 심하고 어렵다고 하는데 장애인들은 더욱 힘들 것입니다. 북한 장애우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more..



신고

고병권 인문학자 - '불안사전' 우리시대 불안을 읽는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구공간 수유+너머 대표 고병권씨. ⓒ이강훈





















햇살이 벅차게도 좋던 어느 늦가을 오후 버스에 몸을 실었다. 기사님이 틀어놓은 라디오 소리가 교통카드 체크음과 엇박으로 귀에 감겼다. 육자배기 같은 걸쭉한 웃음소리와 시시콜콜한 속사포 멘트가 주거니 받거니 중계되는 라디오 프로그램은, 때론 활명수처럼 나른함을 씻겨주기도 한다. 헌데 그 날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남녀진행자의 말투가 자못 비장했다.


"네…, <불안사전>이라는 다소 까칠한 사전이 나왔네요, '88만원'은 비정규직 한 달 월급이면서 휴대폰 1대 가격이고, '정규직'은 잠재적 비정규직이라고 정의했네요. 참 씁쓸하죠? 우리의 불안한 현실을 담아낸 것 같습니다."

장안의 화제가 된 <불안사전>의 발원지는 '시민지식 네트워크를 위한 독서프로젝트(이하 독서프로젝트)'다. 그 행사의 참가자와 네티즌이 만들어낸 가상의 사전으로 불안한 현실에 대한 비판과 냉소를 절묘하게 표현하고 있다.

독서프로젝트는 <우리의 불안정한 삶, 비정규직을 읽는다>는 기치 아래 지난 10월 '연구공간 수유+너머'를 주축으로 출판사·연구모임·북클럽·도서관 등 40여개 단체가 함께 한 일종의 독서토론모임이다

more..


신고

인디밴드 헌정공연 - '인권이형 사랑해요'

[극장옆소극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전인권씨의 옳고 그름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후배로서 전인권씨에게 그의 음악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전하기 위해 이 공연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

설 연휴 막바지인 지난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홍익대 근처 한 클럽에서는 '인권이형 사랑해요'라는 공연이 열렸다. 황보령밴드, 이승열과 서울전자음악단, 한상원, 주찬권, 정경화, 로다운30, 코코어, 허클베리핀, 노브레인 등 관록파 뮤지션부터 실험적인 밴드까지. 웬만한 록 페스티벌을 방불케 하는 쟁쟁한 라인업이다. 하루 빨리 무대에서 노래하는 전인권을 보고 싶다는 소망으로 후배들이 모인 것.

하지만 대외적인 언론 홍보는 없었다. 홍대 근처에 포스터 몇 장 뿌린 게 전부다. 공연장 입구에는 '언론의 취재 대상이 되길 원치 않는다'는 정중한 메시지가 붙어 있다. 조용한 지지와 은밀한 열기 속에 '헌정' 공연은 시작됐다.


인디밴드들의 조용한 헌정 "인권이형 사랑해요"  

9일 공연 첫무대는 주찬권이었다. 그는 전인권의 오랜 음악적 동지이자 벗이다. '들국화' 드러머 출신으로 최근까지 현역으로 활동 중이다. 이날도 다른 세션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들국화 원년 멤버 주찬권은 전성기 때와 다름없는 강렬한 드럼사운드를 펼쳤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