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앞에 서면 우린 왜 곤충떼가 되나

[사람사는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 너 도대체 누구냐.' 최근 내 삶을 지배한 키워드는 단연 '촛불'이다. 촛불 들고 거리에 나선 사람들의 참신한 '면면'에 끌렸고 그들이 행하는 재기 발랄한 놀이에 반했다. 어느새 나도 촛불 하나 들고 대열에 합류했다. 역동적인 에너지 덩어리에 휩싸이니 흥이 절로 났다. 모든 즐거움은 '계속'이라고 말하는 법. 촛불에 매료돼 문지방 닳도록 촛불을 보러 들락거렸다.

그곳에서 기적의 출현을 목도했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액자 표구용 글귀가 시청 앞 잔디밭에서 날마다 위용을 드러냈다.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던 옆집 아저씨, 은행 창구의 펀드 상담직원, 지하철 경로석의 할아버지, 극장에서 팝콘 먹던 연인, 공원을 누비던 유모차, 편의점 카운터를 지키던 청년, 교문을 쏟아져 나오던 학생들이 다 모였다.

빨간 머리띠도 안 두르고 '정권 퇴진'을 외쳤다. 지난 수년간 언론운동단체에서 일간지 내듯 성명서를 내도 꿈쩍 않던 '안티 조중동' 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났다. 언론운동단체는 차마 '폐간'을 입에 담지 못했으나 시민들은 '조중동 폐간'을 주장했다. 과격하되 발랄하고, 우직하나 민첩했다. 밟혀도 솟구쳤다. 기죽는 법 절대 없다. 왁자지껄 요란한 만큼 촛불잔치도 화려했다.

시위가 끝나고 행진할 때면 누군가 '배후시민표' 김밥과 생수를 건넸다. 요술봉으로 마법을 부리듯 성금도 척척 광고도 뚝딱 만들어냈다. 급기야 촛불은 여의도로 삼성동으로 번져갔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의 '네오'가 늘어나듯 촛불은 날렵하고 유려하게 분열·증식했다. 촛불이라면, 못할 일도 못 갈 곳도 없어 보였다. 궁금했다. "촛불, 너 도대체 누구냐"

2008년 대한민국을 밝힌 이 매력적이고 현묘한 '촛불'에 대해 좌파 지식인부터 우파 언론까지 많은 보고서가 나왔다. 그 중에 '연구공간 수유+너머' 박정수 연구원의 글 '대중지성과 욕망'을 참조해 '촛불'의 실체를 밝혀보았다. 세 가지 측면이다. 촛불의 집단지성 개념 파악, 촛불의 발화지점 분석, 촛불의 확산현상 진단이다. 

more..


 

서정민 자원활동가 - "내 자식 대신 남의 자식에게"

[행복한인터뷰]

늘 다니던 길가, 가던 장소라 해도 매번 같은 것을 보는 것은 아니다. 기분과 상황에 따라 보이기도, 아니 보이기도 하는 법. 하필이면 그날따라 ‘자원봉사자 모집 공고’가 그녀의 눈에 띄었다.

“동네의 사회복지관에 큰 아이 서예수업을 신청하러 갔다가 사무실 복도에 붙어있는 자원봉사자 모집 공고를 보게 되었어요. 담당자에게 물어봤더니 주 2회 어른들 무료급식 하는 일이었는데 일손이 부족해서 사무실 직원들이 한다고 하더라고요. 아, 이제는 해야겠구나 싶었지요.”

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봉사활동을 보고 자란 탓에 “언젠가 나도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는 서정민 씨. 그녀가 오랜 동안 다져온 마음바탕에 ‘기회’라는 꽃씨가 날아온 순간이다. 마침 아이들도 초등6, 초등2학년으로 자기 앞가림 할 나이가 됐으니 모든 여건이 무르익었다 판단한 것.

첫 봉사활동은 주방장의 지시에 따라 썰고, 다지고, 볶고, 급식이 끝나면 설거지하는 일이었다. “몸은 피곤해도 즐거웠어요. 함께 자원봉사 하는 사람들이 바르고 착한 생각을 갖고 있어서 이야기 나누면서 많이 배웠지요. 또 봉사활동 하고나면 항상 웃으면서 돌아갔으니까요.”

남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시작한 일이지만 하다보니까 자신이 즐겁고 도움 받게 되더라는 그녀는 봉사를 통해서 세상을 보는 눈이 조금씩 넓어졌다고 말한다.

more..

니체는 말했다, 고통에 대한 처방은 고통이다

[니체의답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고통, 현대인의 염세주의와 과민증

‘왜 사는가? 모든 것이 덧없거늘...’ 살다보면 한 번씩 인생 전체가 의문으로 빠져들곤 한다. 대개 고통스러울 때 그렇다. 질병, 죽음, 궁핍, 실패, 이별 등등 수백 가지 이유로 우리는 고통의 나락에 굴러 떨어진다. 고통은 아프고 괴롭다. 그래서 고통에서 벗어날 궁리에 낑낑대다가 그만 힘에 부치면 삶을 통째로 부정해 버린다.

사람들은 또 삶에 큰 고난이 닥치면 죄의식에 시달린다. 자신의 지난 행적을 돌이켜보며 ‘죄’가 될 만한 일들에 대한 식별작업에 들어간다. 이런 식으로 고통의 원인을 ‘죄’의 탓으로 돌린다. 급기야는 이 세계가 죄로 가득 차 있고, 천국은 오직 저 세계에만 있다는 논리로 귀결된다.

이는 ‘삶-고통-죄-심판’의 도식으로, 인류역사에 2천년을 지배한 기독교도들의 해석에 기원한다. 이에 대해 니체는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 같은 요설이 아직도 지혜로 간주되고 있다고 개탄한다. 그리고 현대인의 육체적 결함과 허약함, 풍부한 경험의 결여를 꾸짖는다. 육체의 고통에 대해 지극히 미숙하고, 또 공상가라는 것이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