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 선생 -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난… ‘나는 역사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나에게 삶을 물어올 때, 한 권의 책을 내밀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질 것인가. 그처럼 말이다. 1944년생인 그는 격동의 현대사를 온몸으로 통과한 성장기록을 엮어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나’란 책으로 펴냈다.

35년간 사립고교 수학교사로 일하면서 전교조, 민족문제연구소 등에서 활동한 그의 삶은 곧 시대정신의 내밀한 증언이기도 하다. 언론학교도 1기와 55기 두 차례나 수료한 아주 특별한 회원, 이윤 씨를 만났다. 

촉촉한 봄비 내리는 4월 초순. 베레모가 잘 어울리는 중년신사가 한 손엔 서류봉투를 다른 한 손엔 우산을 들고 들어선다. 문득 민언련 2층 강의실은 어느 시골 학교의 교실이 된 듯 아늑해진다. 마치 오래전 흑백화면으로 보았던 ‘TV문학관’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의 몸에 무수한 이야기가 담겨있으리라는 예감은 어긋나지 않았다.

스스로를 일컬어 “꼬장꼬장하고 피곤한 사람”이라며 수줍게 웃더니만 그는 이것저것 자료를 내민다. 평생 써 놓은 일기를 토대로 엮은 자서전 <분단 조국과 함께 태어나>와 옥천신문에 실린 기사, 정년퇴임 인사말, 개성 방문기, 2008년 1월부터 3월까지 독서 도서목록 등 여러 장의 문건이다. 각각의 인쇄물은 네 귀퉁이가 조금도 어긋남 없이 정확하게 네 등분되어 접혀있다. 한 사람의 삶에 대한 완벽한 관리와 진지한 애정이 흠뻑 배인 이것들 앞에 잠시 말문이 막히고 만다.

more..


신고

차파는 김시창닷컴, 꿈꾸는 시창이라이프

[행복한인터뷰]

재밌다. 과거 현재 미래의 분야가 다 다르다. 삼십대엔 언론운동 일선에서 뛰었다. 지금은 중고차딜러로 일한다. 훗날 노래공연과 영화감독에 도전할 참이다. 삶의 구성이 일간지 섹션처럼 다채롭다. 웃으면 다 감기는, 튀밥같이 순한 눈을 반짝이며 그가 터놓는다. 열심히 살았으며 살고 있고 살아가겠다고. 둥글고 따뜻한 마음의 힘으로 굴러가는 김시창라이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e..

신고

환경파수꾼 이광렬 씨 - 펀드매니저에서 화훼농부로

[행복한인터뷰]
흐르는 물도 떠주면 공덕이 되듯, 떠 있는 해도 모으면 에너지가 된다. 하지만 모두가 생각에만 머물 때 그는 ‘해’를 위한 방한 칸을 마련하는 정성을 들였다. 시민태양발전소를 지어 전기를 모아 팔고, 풍력발전기를 세워 외등을 밝히는 환경파수꾼 이광렬 씨의 이야기다.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에 접어들어 개천을 따라가다 보면 검푸른 유리지붕이 덮여있는 집 한 채가 눈에 띈다. 지난 97년, 금융기관에 근무하던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땅의 아들’로 돌아온 이광렬 씨의 집이다. 뙤약볕에서 고생하는 쌀농사보다 덜 힘들 것 같아서 화훼농업을 선택했다는 8년차 농부 이광렬 씨는 이곳에서 서양 난을 키우며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다.


“온실농사를 직접 지어보니까 엄청나게 많은 에너지가 필요했습니다. 또 하필 그 때 구제금융위기가 닥쳐서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솟았기 때문에 더욱 절박했지요, 자연스럽게 친환경적인 재생가능에너지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3년 전 지붕에 집열판을 설치했지요.”


그가 해 뜨는 것에 일희일비(日喜日悲)하게 된 생활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온실난방비용의 30% 정도 충당하고 있는 이 집열판은 총넓이 200㎡로 국내최대규모다. 설치비용만도 약 7000만원이 소요되었다. 주위에서는 무모한 일이라며 만류했지만, 그는 비용만이 고민의 전부는 아니었다고 털어놓는다.   


more..

신고
TAG. 이광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