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파수꾼 이광렬 씨 - 펀드매니저에서 화훼농부로

[행복한인터뷰]
흐르는 물도 떠주면 공덕이 되듯, 떠 있는 해도 모으면 에너지가 된다. 하지만 모두가 생각에만 머물 때 그는 ‘해’를 위한 방한 칸을 마련하는 정성을 들였다. 시민태양발전소를 지어 전기를 모아 팔고, 풍력발전기를 세워 외등을 밝히는 환경파수꾼 이광렬 씨의 이야기다.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에 접어들어 개천을 따라가다 보면 검푸른 유리지붕이 덮여있는 집 한 채가 눈에 띈다. 지난 97년, 금융기관에 근무하던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땅의 아들’로 돌아온 이광렬 씨의 집이다. 뙤약볕에서 고생하는 쌀농사보다 덜 힘들 것 같아서 화훼농업을 선택했다는 8년차 농부 이광렬 씨는 이곳에서 서양 난을 키우며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다.


“온실농사를 직접 지어보니까 엄청나게 많은 에너지가 필요했습니다. 또 하필 그 때 구제금융위기가 닥쳐서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솟았기 때문에 더욱 절박했지요, 자연스럽게 친환경적인 재생가능에너지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3년 전 지붕에 집열판을 설치했지요.”


그가 해 뜨는 것에 일희일비(日喜日悲)하게 된 생활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온실난방비용의 30% 정도 충당하고 있는 이 집열판은 총넓이 200㎡로 국내최대규모다. 설치비용만도 약 7000만원이 소요되었다. 주위에서는 무모한 일이라며 만류했지만, 그는 비용만이 고민의 전부는 아니었다고 털어놓는다.   


more..

신고
TAG. 이광렬

강현주 간호사 - ‘죽음’을 돌보며 ‘삶’ 발견하다

[행복한인터뷰]

삶에는 익숙해질 수 없는 고통이 있다. 죽음이 그것이다. ‘인간의 죽음’이라는 보편적이고 추상적인 진리가 ‘나의 죽음’ 혹은 가족과 친구의 문제로 다가올 때면, 그 실존적이고 구체적인 문제 앞에 누구나 절망하고 분노한다. 이처럼 생의 엄연한 일부이지만, 늘 두렵고 불편한 죽음에 대해 더 이상 유난하게 굴지 않게 된 사람이 있다. 일산병원 호스피스 병동의 강현주 선생. 그녀가 매일 접한 것은 죽음이었으나, 그녀는 오히려 그 안에서 삶을 ‘발견’했다고 한다.


“처음에 이곳에 발령 받았을 때는 잘 몰랐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좋아요. 환자분들에게 배우는 게 참 많거든요. 사람들은 호스피스 병동에 대해 어둡고 침울하다는 선입견을 갖는데 오히려 다른 어느 병동보다 더 따뜻하고 가족적인 분위기에요.”


자분자분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에서 진심을 넘어선 자부심이 느껴졌다. 그러나 말기 암 환자들이 죽음을 준비하는 곳에서 발산하는 ‘온기’의 정체란 대체 어떤 느낌일까. 세속적인 번뇌와 집착의 끈을 놓아버린 사람들만 가질 수 있는 그 무엇에 대한 그녀의 얘기가 이어진다.


 

more..

신고
TAG. 강현주

니체는 물었다, 더 일하면 더 행복할까.

[니체의답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은 누구나 일하고, 행복을 원한다. 또 세상은 '신성한 노동'으로 일궈가는 '행복한 미래'를 약속한다. 하지만 열심히 일해도 행복은 따라잡기 버겁다. 왜 그럴까. 원점으로 돌아가 살펴보자. 노동은 신성한가. 행복의 척도는 무엇이며 누가 결정하는가. 삶의 목적은 과연 행복일까. '신의 피살자' 니체는 노동과 행복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니체는 일찍이 노동을 가차 없이 비판했다. 심신을 피폐하게 만드는 노동과 전쟁을 벌이고 자신의 의지에 따른 고귀한 삶을 살라고 말했다. 니체. 그가 아무리 전승되어 온 모든 것에 의심의 눈길을 던지는 철학자라지만 노동의 '성역'까지 파고들 줄이야. 니체는 왜 노동에 의혹과 경멸의 눈초리를 보냈을까.

니체는 우선 '노동의 존엄성'이라는 근대의 개념적 환각을 비판한다. 노동에 대한 허영심에 사로잡혀 자신이 노예라는 사실을 잊고 때로는 노예보다 낫다는 우월감에 취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이들을 '자기기만의 대가'라고 칭한다. 그리고 묻는다. 노동이 그렇게 숭고한 것이라면 노동으로 피폐해진 삶은 무엇이란 말인가.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