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단추 / 손택수

[올드걸의시집]

내가 반하는 것들은 대개 단추가 많다

꼭꼭 채운 단추는 풀어보고 싶어지고

과하게 풀어진 단추는 다시

얌전하게 채워주고 싶어진다

참을성이 부족해서

난폭하게 질주하는 지퍼는 질색

감질이 나면 좀 어떤가

단추를 풀고 채우는 시간을 기다릴 줄 안다는 건

낮과 밤 사이에,

해와 달을

금단추 은단추처럼 달아줄 줄 안다는 것

 

무덤가에 찬바람 든다고, 꽃이 핀다

용케 제 구멍 위로 쑤욱 고개를 내민 민들레

지상과 지하, 틈이 벌어지지 않게

흔들리는 실뿌리 야무지게 채워놓았다

 

- 손택수 시집 <나무의 수사학> 실천문학사


달빛길어올리기. 인사동 어디쯤에 자리한 민속주점이 떠오른다만 영화제목이다. 박중훈 강수연 예지원 장항선 등이 나온다. 전주에서 찍었다. 한지에 관한 영화다. 우리 것(알리기)에 천착해온 임권택 감독. 역시나 스크린에 펼쳐지는 풍광부터 절경이다. 달빛과 폭포와 바다는 비단실로 수놓은 듯 찬란하다. 날렵한 처마선이 춤추는 한옥마을, 한지공예는 예술이고. 지천년, 견오백. 종이는 천년, 비단은 오백년을 간단다. 천년 가는 종이를 만드는 장인이 나온다. 한지에 대해서 새로운 정보를 많이 얻었다. 나의 무지와 우리 것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그런데 그래서 별로였다. 교훈이 과했다. 영화라기보다 전주시에서 제작한 한지홍보다큐멘터리를 본 듯한 기분이 든다. 노트필기 했으면 공책 몇 장은 나왔을 거 같다.

거장감독 작품이라 더욱 아쉽다. 임권택 감독이 백한 번 째 영화라고 한다. 입이 벌어지지 않을 수가 없다. 혼자서 쓰는 소설을 백편 쓰기도 어려운데, 영화는 공동창작이다. 어떻게 백 편을 찍으셨을까.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분이다. 사실 난 서편제를 못 봤다. 안 봤나. 암튼 뛰어난 작품이라고 하던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임권택 감독이 조급하셨나. 세월은 화살처럼 흐르고, 몸은 기울어가고, 세상에 전할 이야기는 많으니 바쁘셨을지 모르겠다. 자연스레 단추보다 지퍼를 택하게 되는 걸까. 단추보다는 더 많이 넣을 수 있고 서둘러 당도하는 지퍼. 요즘은 세상 사람들을 관찰하며 내가 나이 들면 어떤 모습일지, 그런 생각을 자주한다. 조심스럽다. 지퍼로 봉합하기보다 금단추 은단추 꽃단추 끼우며 세상의 벌어진 틈을 메우며 살아야할 텐데.



신고

'올드걸의시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잎의 女子1 / 오규원  (4) 2011.04.06
어부 / 김종삼  (5) 2011.03.23
꽃단추 / 손택수  (2) 2011.03.09
희망 / 유하  (6) 2011.02.13
방금 젊지 않은 이에게 / 황인숙  (6) 2011.01.30
46 빈 손 / 성기완  (4) 2011.01.02

콜드플레이 -The Scientist (Acoustic)

[차오르는말들]




18세기 후반에 와서 병사는 만들어질 수 있는 어떤 것으로 변했다. 형태가 갖추어지지 않은 진흙, 곧 부적격한 신체가, 요구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기계(곧 인간기계)로 변했다. 자세는 조금씩 교정될 수 있는 것이었고, 계획적인 구속이 서서히 신체의 각 부분을 통하여 영위되었고 그것들을 자유롭게 지배하고 신체 전체를 복종시켜 항구적으로 취급 가능하게 만들고 그리고 자동적인 습관이 되어 암묵리에 남게 되었다. 요컨데 '농민의 요소를 추방하고' 그 대신 '병사의 태도'를 주입시킨 것이다.  - 푸코 <감시와 처벌>에서

신체는 정치적인 기술에 의해 얼마든지 조형하고 변형하고 길들일 수 있단 얘기. 국중고 시절 점심시간의 국민체조질은 국민건강증진보다는 조작가능한 신체와 순종적인 신체를 만들 목적이었다...

- 귀로는 콜드플레이 들으면서 눈으로는 푸코 읽으면서 속으로는 원고 쓸 걱정하는 일요일 밤.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따라 남고에 가다  (8) 2011.04.10
깨어나기  (24) 2011.03.15
콜드플레이 -The Scientist (Acoustic)  (8) 2011.03.06
고등학생 아들에게 읽어주는 글  (16) 2011.03.03
Mendelssohn- Piano Trio No.1  (6) 2011.02.07
명절을 생각한다  (6) 2011.02.03

밝힐 수 없는 공동체 - 쌍용차조합원 죽음을 애도하며

[비포선셋책방]

얼마 전 쌍용차 노조원이 임씨가 죽었다. 13번째 사망자다. 쌍용차 사태 당시 1년 후 복직이라는 약속을 받고 무급자로 있던 조합원이 ‘차일피일 복직을 기다리다’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더 안타까운 사연은, 이 노동자의 아내가 지난해 4월 우울증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둘 있다. 고2아들과 중3 딸. 부모가 일 년 사이 잇달아 세상을 등졌다. 억울하고 원통한 죽음이다. 졸지에 고아가 된 충격도 크겠지만 지난 2년간 부모의 피폐한 처지를 겪어내는 동안 아이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쌍용차 노조원 부부 죽음의 사연연이 전해지면서 모금이 전해진다고 한다. 공지영씨가 500만원 보내고 정혜신 전문의가 아이들 상담치료를 지원한다고 기사가 났다. 나도 일단 소액이지만 돈을 보탰다. 송금하면서도 마음이 무겁다. 돈으로 해결하고는 알량한 부채감을 털어버리고 잊을까봐 걱정이다. 십시일반 물심양면 아이들을 도우는 게 중요하지만, 일시적 관심에 그치면 아이들은 더 외로울 거다. 가난의 대물림, 고통의 대물림, 소외의 대물림이 자명한 상황. 아이들이 세상으로부터 고립되지 않는 방법은 좋은 이웃들과 삶이 오밀조밀 엮이는 것이다. 그러니 사랑의 모금이 아니라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