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밖엔 난 몰라 - 두통과 사랑

[차오르는말들]


일년에 서너 번 정도 두통이 찾아온다. 주로는 과음으로 인한 후유증이고 가끔 체한다. 그 괴로움은 생각만해도 미칠 것 같다. 만화주인공처럼 머리카락에서 번갯불 뻗친다. 삼일 전부터 두통이 습격했다. 나 술도 안 마시고 체하지도 않았는데 이런적 처음이다. 집에 원두가 똑 떨어졌다. 혹시 카페인 부족으로 정신이 깨어나지 않는 건가 싶어 달려나가 그 뜨거운 커피 드링킹해보아도 좀체로 가라앉지 않았다. 지끈지끈 머리가 아프다고 말할 때, 그 지끈지끈의 전격 체험. 그렇게 머리가 아프니까 얼굴에 웃음 사라지고 표정 일그러진다. 엘리베이터 얼굴보고 깜짝 놀랐다. 아우. 저 퀘퀘한 여자가 나야? -.-; 누가 말시켰는데 기운없이 대답하고 대화를 잇지 못해 미안했다. 생이 통째로 우울해졌다. 늘 만성두통과 소화불량으로 까칠예민했던 친구들의 얼굴이 스쳐갔다. 성격과 인품 형성은 독서나 교양 같은 정신적 요인보다 생리적 건강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걸 알았다. 어제까지 괴로웠는데 오늘은 좀 낫다. 어색한 나로 삼일을 살았네. 

두통 최고조에 이르던 수요일밤 마을버스에서 들은 노래. 사랑밖엔 난 몰라. 잠시 나마 두통이 가셨었드랬다. 진짜 트로트는 안마효과가 내장됐다. 굳이 아프지 않더라도 나는 시내버스에서 주로 감상에 젖고 심지어 울컥 눈꼬리에 물기까지 맺히곤 하는데 아무래도 기사님과 음악적 취향이 유사한가보다.;; 성적취향과 음악적 취향은 숨길 수 없다. 몸이 반응하는 문제니까. 아무튼 신경이 예민해져 가사가 구절구절 새롭게 들렸다. 특히 이부분. 얼굴도 아니 뭣도 아니아니 '부드러운 사랑'만이 필요했어요. 이건 일반적인 표현은 아니다. 대개는 아름다운 사랑, 예쁜 사랑, 낭만적인 사랑 혹은 아픈 사랑 힘든 사랑이라고 한다. 그런데 부드러운 사랑이란 조합이 참 적합한 거 같다. 사랑과 부드러움. 송곳같이 뾰족하고 사포같이 까칠해서 닿기만 해도 상처주는 사랑도 있는데. 우유식빵처럼 부드러운 사랑이, 생의 어느 시점에는 필요한 거다. 지나간 세월 모두 잊어버려야할 때. 그 세월이 서러운 세월임을 알았을 때...

심지어 수봉언니는 서러운 세월만큼 안아달라고, 커다란 어깨에 기대고 싶은 꿈을 당신은 깨지말라고 부드럽게 명령한다. 예전엔 완전 구질구질 끈적끈적한 신파 가사에 코웃음쳤는데 지끈지끈 머리아프니까, 알겠다. 내가 병약했으면 아마 꽤 다른 사랑의 심연을 보았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부럽다. 나는 누구한테 '커다란 어깨에 기대고 싶은 꿈을 당신은 깨지 말라'고 말할 수 있을까. 이건 노예적 발언인가 강자의 명령인가. 헷갈리네.



그대 내 곁에 선 순간
그 눈빛이 너무 좋아

어제는 울었지만 오늘은 당신 땜에
내일은 행복 할꺼야

얼굴도 아니 멋도 아니 아니
부드러운 사랑만이 필요 했어요

지나간 세월 모두 잊어 버리게
당신 없인 아무 것도 이젠
할 수 없어 사랑 밖엔 난 몰라

무심히 버려진 날 위해
울어 주던 단 한 사람

커다란 어깨 위에 기대고 싶은 꿈을
당신은 깨지 말아요

이 날을 언제나 기다렸어요
서러운 세월 만큼 안아 주세요

그리운 바람처럼 사라질까봐
사랑하다 헤어 지면 다시
보고싶고

당신이 너무 좋아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는 8월을 견딜 수 없네  (14) 2012.09.03
봄날은 간다  (5) 2012.04.13
사랑밖엔 난 몰라 - 두통과 사랑  (0) 2012.03.23
muse / uprising  (6) 2012.03.04
꽃수레와 납싹이  (8) 2012.01.03
12월 셋째주 단상들  (10) 2011.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