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존재와 소통하기

[글쓰기의 최전선]


# 1. 코뮨은 다양체

매주 화요일에
R식구들끼리 회의를 한다. 이번 주는 금요일 쥐 그래피티 선고 공판, 그 이후 국면 대책을 논의했다. 기소자 2명이 입장이 달랐다. ‘나는 즐겁다 끝까지 싸우겠다나는 피곤하다 이쯤에서 그만두겠다.’ 당사자를 비롯해 남녀로 편이 갈렸다. 그래피티 사건이 법과 예술의 대결구도가 됐고 우리가 잘못한 게 없으니 현장정치 공부도 할 겸 끝까지 가자는 남자들, 지금까지 싸운 것으로 충분하니 지리멸렬하게 끌지 말고 한 명이라도 원하지 않으면 다 같이 끝내자는 여자들. 둘 다 일리 있다. 필요한 지적이다. 그런데 묘했다. 하나의 사안을 두고 남자의 무한정복욕망과 여성의 정서공감능력이 확연히 드러났다.

지난주 일이다. 난 회의시간이 다 되어 연구실에 도착했다. 책장의 배치가 바뀌어 있었다. 분리수거 봉지를 들고 주차장을 가로지르는 한 동료의 표정이 안 좋았다. 연구실 생활이 지치고 힘들다고 했다. 늦게 온 나도 미안했지만, 주변상황에 아랑곳없이 늘 책상에 붙어서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는 몇 명이 떠올랐다. 사정이 있겠지만 미웠다. 얄미웠다. 나는 그 문제를 안건에 올렸다. 현재 연구실은 분리수거, 짐 나르기, 밥 짓기 등 소위 허드렛일이 몇 명에게 집중돼 있다. 같이 나누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랬더니 한 남자회원이 나는 아까 책장 나르기가 재밌었다. 너무 민감한 반응 아이냐며 반론을 제기했다.

더보기



 

신고

'글쓰기의 최전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는 여성의 탄생  (7) 2011.05.27
쓰임새의 고통  (2) 2011.05.21
낯선 존재와 소통하기  (12) 2011.05.13
친구와 동무  (10) 2011.05.07
과거로 도약해 미래를 구원하라  (0) 2011.05.04
남을 이해하고 내 자유를 복원하는 '생존형 독서'  (6) 2011.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