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인 신부 - 슬픔이 슬픔을 구원한다

[행복한인터뷰]

자연과학은 20대에도 이해할 수 있지만, 인문학은 인생의 깊이만큼만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인문학이 삶의 학문이기에 나온 얘기다. 자아를 성찰하고 세상 보는 안목을 키워주는 인문학은 길을 잃은 사람일수록, 굴곡진 경험이 많을수록 이해가 쉽다. 그래서인지 인문학의 죽음을 논하는 시대에도 교도소·노숙인센터 등 삶의 변방에 인문학이 번성하고 있다.

그 불씨를 지핀 주인공은 임영인 신부다. 2005년부터 성공회 다시서기 상담보호센터에서 노숙인 대상 성 프란시스 대학 '클레멘트(Clemente) 인문학 코스'를 개설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는 노숙인을 단지 먹고 재워주는 대상에서 삶의 주체로 서게 한 유의미한 시도였다. 비록 가진 것 없어도 자존감을 되찾아 당당한 삶을 살자고, 많은 노숙인의 등을 두드려주었다.



"인문학 1년 공부하면 삶이 달라질 것 같습니까?"

"노숙인 인문학이 조금 소문 나니까 기자·교수부터 주변인들까지 만나는 사람마다 물어봐요. 인문학 공부하니까 노숙인들이 달라지느냐고요. 그럴 때마다 제가 되묻습니다. 당신은 어떨 것 같습니까. 1년간 인문학 공부하면 삶이 크게 달라질 것 같나요. 삶이 180도 변하고 버리고 싶은 것 다 버렸나요. 당신이 변하고 싶은 방향으로 완전히 변하던가요?"

더러는 질문을 되돌려주는 것이 가장 좋은 답변이 된다. 사람들은 자신이 변하기 어렵다는 걸 알면서도 노숙인에게는 다른 잣대를 들이대고,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한다. 통계치로 실효성을 확인하려 든다. 헌데 개개인 내면의 섬세한 변화를 무슨 수로 파악하겠는가. 그는 나지막이 스펀지 이야기를 꺼냈다. 

"마른 스펀지에 물기가 조금 있으면 그다음부턴 물을 쫙쫙 빨아들이지 않습니까. 그런데 물의 흡수량이 많아져도 겉보기엔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스펀지를 들어보면 알지요. 묵직합니다. 많이 변해요. 공부하느라 머리에 쥐난다는 분도 있고, 밤도 새고 열심히들 합니다. 눈빛과 표정·말투가 달라집니다."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