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에 후회하지 않겠어요?

[차오르는말들]

한 달 전에 내가 좋아하고 따르는 사부에게 전화가 왔다. 관에서 주최하는 어떤 프로젝트가 있는데 참여해보라고 했다. 내가 적임자 같다고. 난 재밌을 거 같아서 하기로 했다. 나름은 최선을 다했다. 기획안 내고,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갔다. 속으론 신경질 났다. 왕복 세 시간이 걸리는 것도 그렇거니와, 왜 당연하게 마치 부하직원 다루듯이 이런저런 걸 요구하는지 내 상식으론 이해가 가지 않았다. 그런데 소개해준 사부를 생각해서 ‘꾹 참았다.’  

나중에 한번 더 올 것을 요구했다. 갔다. 세 주최 측이 한 자리에 모였다. 말이 전부 달랐다. 중구난방 이거해달라 저거해달라 의견이 봇물터졌다. 방향성도 없는 상태에서 '당신이 알아서' 기획안을 최종적으로 오늘 밤까지 수정해달라고 요청했다. 했다. 머리에서 쥐가 날 지경이었지만 완수했다. 다음 날 한 주최측에게 전화가 왔다. 처음의 약속이 달라졌다. 강력하게 항의했다. ‘규정’ ‘관행’ 운운했다. '지금까지 그렇게 해온 적이 아.무.도. 없다'고 했다. 그럼 난 이만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3자가 번갈아 전화가 오기 시작했다. 원래대로 해준다며 달랜다. 같은 사안에 대해 각각 세차례씩 입장표명을 해야했다. 두통에 시달렸다. 메일을 보냈다. 나는 관료문화에 들어가면 시든다. 건강상의 문제로 함께 하지 못하겠다.  

더보기


신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