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눈길 2주년 시상식

[차오르는말들]


개설일 2008년 4월 22일. 2년 전 이 맘 때 블로그를 만들었다. 산파는 여럿이다. 맨 처음은 친구가 ‘네가 쓴 좋은 글을 세상과 공유하라’고 추동했다. 헌데 그즈음 나는 너무도 바빠서 블로그질 할 시간이 도저히 없었다. 나의 사정을 잘 아는 민언련 후배가 기꺼이 나서주었다. 티스토리에 방을 구하고 내가 보내준 원고를 일주일 간 틈틈이 올리고 편집해주었다. 기초공사가 끝나고 세간이 들어간 집에 내가 본격적으로 거주하기 시작한 때가 5월초다. 청각장애인 영화감독 박재현 씨와 노트북으로 인터뷰를 하는 사진과 이러한 슬로건을 내 걸었다.

내 생
각과 의견을 세상에 제출한다는 것은 운동이다. 내 글이 자본의 신과 싸우는 일에, 사람들의 위엄과 존경을 되찾는 일에 개입하는 한 운동이길 바란다. (아룬다티로이) 


이 블로그는 각별하다. 가난한 화가의 스케치북처럼 절대적인 꿈의 공간이었다. 가슴에 말들이 넘칠 때 24시간 환한 얼굴로 나를 맞아주었다. 언제라도 기대어 울 수 있는 등짝이었다. 마음가짐은 그랬다. 살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글을 쓰자. 나의 글쓰기가 자기동일성을 심리적으로 강화하면서 밖으로 멀어지고 안으로 굳어가서는 안 될 일이다. 나를 열어두자. 아울러 징징대면서 감정의 토사물을 쏟아내는 자의식 과잉의 글은 자중하려고 애썼다. 잘 될 때도 있고 안 될 때도 있었다. 그것을 보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로 <올드걸의시집>이 탄생했다. 사람으로 인한 속상함, 가사노동의 고단함, 사는 일의 허무함이 밀려올 때 날감정을 꺼내놓으며 시인의 시를 곁들였다. ‘좋은 시 한편’을 선물하면 나의 푸념이 덜 미안하고 덜 구차하지 않을까 싶었다. 

더보기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수레의 설계노트  (16) 2010.06.21
위클리수유너머, 웹꼬뮨의 길  (7) 2010.06.10
블로그 눈길 2주년 시상식  (14) 2010.05.02
아들의 채식주의 선언  (12) 2010.04.21
'삶의 네 가지 원칙'  (4) 2010.04.03
연아사랑에 눈 멀라  (9) 2010.03.0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