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현 농영화감독 - “소리 없는 영화가 곧 우리들 삶이죠.”

[행복한인터뷰]


아우성 가득한 세상에 ‘침묵의 초대장’이 날아오고 있다. <그림의 떡> <이방인>등 11편의 농영화다. 이는 채플린의 무성영화처럼 소리가 지워진 영화 아니 그런 세상을 보고 자란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조용한 영화다. ‘소리언어’가 아닌 ‘시각언어’로 자신들의 삶과 꿈을 녹여낸 작품들이다. 더 넓은 세상과 소통을 꿈꾸는 아름다운 청춘들이 모인 곳 데프미디어의 박재현 감독을 만났다.

“소리 없는 영화가 곧 우리들 삶이죠.”

이 날은 화이트데이. 거리마다 크고 작은 사탕바구니와 꽃다발이 즐비하다. 달디 단 사랑의 밀어가 허공을 메우던 시간, 이곳에서는 현란한 손짓으로 대화 열기가 후끈하다. 종로의 수화사랑카페에는 데프미디어 스태프 10여 명이 모여 12번째 농영화 제작회의를 진행 중이다. 촬영장소 및 담당역할 등에 대해 논의가 활발하다.

“우리 농인들은 소리 없는 세계, 즉 무성영화와 같은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소리 없는 세계에서만 존재하는 시각의 세계를 우리들 보편적인 삶의 영상에 담아 표현합니다. 이러한 농영화를 통해 편견과 차별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구조적 문제임을 알리고자 합니다.”

지난 2005년 4월에 창단한 데프미디어는 ‘농인을 위한 영상매체물을 만드는 독립제작집단’이다. 감독도 배우도 스태프도 모두 청각장애인으로 구성됐다.

more..